경력관리칼럼 Career Management Colum

[DBR No.107호] 지위에 맞는 경쟁력, 이직의 열쇠다(1)

작성일 2012-06-12
Managing Yourself Career Planning

지위에 맞는 경쟁력, 이직의 열쇠다



글/ 최효진 HR코리아 대표





[DBR No.107호]
 
 







국내 대기업 중 하나인 A전자의 해외영업1팀의 박정수 과장(가명, 36세)은 하루하루 힘들게 직장생활을 하고 있었다. 부푼 꿈을 안고 입사한지 어느덧 10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자신은 많은 부속품 중 하나란 생각이 떠나질 않았다. 치열한 내부 경쟁을 하며 과장이란 자리까지 올랐지만 본인이 주도적으로 할 수 있는 업무들은 극히 드물었다. 꽉 막힌 의사결정체계와 조직원들과의 관계에 견디지 못한 그는 자유로운 분위기와 주도적으로 업무들을 해나갈 수 있는 곳을 찾아 이직을 결심했다. 업무성과나 스펙이 나쁘지 않았던 박 과장은 여러 기업에서 제안을 받았고 결국 그는 외국계 B기업의 해외영업팀으로 이직을 진행하였다. B기업은 규모는 그리 크지 않았지만 조직문화가 자유로웠고, 영업팀을 총괄하는 팀장으로 직급이 높아졌기에 많은 업무들을 자신의 주도로 할 수 있는 기대감이 컸기 때문이다. B기업에서의 생활은 나름 만족스러웠고, 경영진들에게 능력도 인정받으며 열심히 일했지만 이번엔 수입이 저조했다. 대기업 시절의 70%정도 수준의 연봉으로는 만족할 수가 없었던 그는 또 다시 이직을 결심했다.

 

예전 필자가 기업의 실무자급으로 근무하던 시절만 하더라도 처음 입사한 직장을 옮긴다는 것은 흔치 않았다. 정말 자신의 실력이 없거나 큰 잘못이나 실수로 기업에 악영향을 미쳐 소위 ‘짤리는’ 일이 없다면 퇴직할 때까지 한 기업에 몸담고 있는 것이 미덕이고 실력이던 시절이 있었다. 하지만 IMF이후로 기업들도 리스크 부담을 줄이고 경쟁력 강화를 위해 고용 유연성을 갖추기 시작했고, 직장인들도 자신의 능력을 인정받고 좋은 기회가 있을 땐 직장을 옮기는 것이 미덕인 시대가  왔다. 특히 최근 들어서 이러한 이직은 직장생활에 있어서 보편화되어 가고 있다. 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내로라하는 회사에서도 신입사원으로 입사한 직원의 절반가량이 3년 만에 회사를 떠난다고 한다. 필자가 몸담고 있는 HRKorea에도 하루에 수십통의 새로운 이력서가 들어온다. 이렇게 이직은 직장생활에서 누구나 한번쯤 심각히 고려할 만큼 경력개발에 있어서 빠질 수 없는 요소가 되었지만, 자신의 현재상황과 앞으로의 확실한 경력목표가 없는 상태에서 진행하는 이직은 본인의 경력을 어지럽히고 오히려 자신의 가치를 떨어뜨릴 뿐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이직은 자신의 상황에서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기도 하지만 자칫 어떤 곳에서도 만족하지 못하는 ‘파랑새 증후군’에 빠지게 할 수도 있다.어떤 곳에서도 만족하지 못하는 ‘파랑새 증후군’에 빠지게 할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