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력관리칼럼 Career Management Colum

[DBR. No. 104호]나는 기업이 원하는 역량을 갖추었나?(1)

작성일 2012-05-01
Managing Yourself Career Planning

나는 기업이 원하는 역량을 갖추었나?



글/ 최효진 HR코리아 대표





[DBR No.104호] 



기업이 원하는 인재, 실력을 갖춘 인재

직장인들의 경력에 관한 코칭을 하다 보면, ‘자의반타의반’으로 직장을 떠나 경력단절상태에 놓인 직장인들이 고민을 하다 스스로 답을 찾지 못해 찾아오는 경우가 적지 않다. 이들과 미팅을 진행하다 보면 공통적인 의견을 들을 수 있다. 살아남은 조직원들과 자신을 비교해봤을 때 특별한 차이를 찾을 수 없다는 것이다. 결국 난 잘해왔고 앞으로도 잘할 자신이 있는데 기업에서 잘못된 평가로 인해 퇴사로 이어지게 되었다는 것이다. 실제로 그들의 이력서를 봐도 큰 문제점을 찾긴 힘들다. 모두들 비슷한 학교를 나왔고 큰 문제없이 업무를 처리하고 근무태도가 눈에 띄게 좋지 않은 것도 아니다. 하지만 이들은 결국 기업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 이는 현재 재직 중인 직장인들에게도 마찬가지 고민이다. 기업에 인정받기 위해서는 눈에 띄는 성과를 내라는 말을 많이 하지만 사실 현 업무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낸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경쟁사도 부러워할 만한 최신기술을 발명한다거나 연 목표를 훨씬 뛰어넘는 매출을 달성하는 등의 성과는 매년 반복해서 일어날 수 없는 것이고, 또 모든 직무에 적용되는 것도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업 내 승진의 피라미드에서는 매년 위로 직급이 상승하는 자가 있는 반면, 탈락하여 또 다른 길을 모색해야 하는 이들이 생긴다. 이들이 차이는 과연 어디서 생기는 걸까? 어떠한 인재가 기업이 원하는 인재가 되는 것일까?

 

열정이란 그릇에 성격, 지식, 역량을 담아라

기업의 오너들과 만나 얘기를 해보면 원하는 인재상은 크게 다르지 않다. 그들이 원하는 인재는 한마디로 정의하자면 ‘나’처럼 일해줄 수 있는 사람이다. 그들이 원하는 ‘나처럼 일해줄 수 있는 사람’이란, 각 조직원들이 ownership을 가지고 기업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 문제를 해결하고 성과를 낼 수 있는 능력을 갖춘 사람을 말한다. 기업의 인사부서들마다 수많은 지원자들 속에서 이런 인재들을 찾아내기 위해 다양한 방법들을 모색한다. 자체적으로 인적성검사를 만들고, MBTI, Disc, 360°평가, 평판조회 등 그 방법도 각양각색이다. 하지만 이러한 노력들에도 불구하고 입맛에 딱 맞는, 기대한대로 입사해서 신속하게 성과를 낼 수 있는 인재를 찾는 것은 쉽지 않다. 구직자, 직장인들도 마찬가지이다. 취업하려는 기업, 이∙전직을 목표로 하는 기업에 내가 성과를 낼 수 있는 인재라는 걸 나타내기 위해 노력을 한다. 경력기술서를 그럴듯하게 작성하고 면접을 대비해 예상 질문에 대한 답변을 준비하곤 한다. 그러나 많은 경우 기업에서 자신의 진가를 몰라준다고 실망하는 경우가 생긴다. 기업이 원하는 ‘성과를 낼 수 있는 능력’, 직장인들이 말하는 ‘자신의 진가’는 무엇일까? 바로 ‘타고난 성격’과 ‘전문 지식’, ‘역량’ 그리고 ‘열정’의 합이라고 할 수 있다.






먼저, Character는 개개인이 타고난 성격으로 직업에 대한 적성과 연결된다. 기업에서도 기업이나 조직, 직무에도 눈에 보이지 않는 성격유형이 존재한다. 때문에, MBTI, Disc검사 등을 통해 후보자들의 성격 유형을 파악하고 기업의 인재상에 부합하는 인재를 가려내기 위해 노력한다. 하지만 character는 본인이 천성적으로 타고나는 것이기 때문에 이것만으로 직장인들의 가치가 결정되지 않는다. 소위 말하는 활발하고 사람 만나기 좋아하는 사람이 영업직에서 반드시 실적이 좋다거나 꼼꼼하고 사물을 분석하기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두 재무나 R&D분야에서 근무하지 않는 것을 보면 알 수 있다. 여기다가 전문지식이 더해져야 한다. 전문지식이란 직장인들이 업무처리를 위해서 필요한 지식들을 말한다. 학력, 업무노하우, 산업분야에 대한 지식, 외국어 능력 등이 이 전문지식층에 속한다고 할 수 있다. 또한, 직장인들 중에 자신의 몸값을 높이기 위해 대학원 진학 등을 통해 학력 물타기를 하거나 관련 분야 자격증을 다는 것도 이 지식층을 두껍게 만들어 몸값을 위한 노력이라고 볼 수 있다. 자신의 성격에 맞는 직무를 택하고, 관련 지식을 열심히 쌓더라도 끝난 것이 아니다. 여기에 바로 ‘역량’이 더해져야 한다. 그렇다면 ‘역량’이란 무엇인가? ‘역량’이란 전문지식과 어울려져 조직 내에서 성과를 낼 수 있는 다양한 스킬들을 뜻한다. ‘기획력’, ‘분석력’, ‘리더십’ 등 요소들의 종류도 다양하다. 마지막으로 이 모든 것들이 자신의 열정이란 그릇에 담겨야 한다. 열정은 자신의 직업에 대한 태도와 자세로 나타나는데 아무리 가진 것이 많다고 하더라도 열정이란 그릇자체가 작다면 전체적인 자신의 능력도 작아지게 될 것이다. 때문에 자신의 경력에 대한 분명한 비전을 세우고 끊임없이 스스로 동기부여 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이 중에서 ‘역량’이란 요소가 기업과 직장인들에게 성과를 창출하기 위한 가장 중요한 요소로 여겨진다. 그러나 ‘역량’은 수치화 된 평가가 어렵기 때문이다. 기업의 입장에선 후보자들이 지닌 역량을 검증하여 순위를 매기기 어렵고, 직장인들도 자신이 가진 역량을 기업에 명확히 증명할 방법을 찾지 못해 답답해 한다. 때문에, 지금까지는 기업, 직장인 사이에는 개인이 타고난 본연의 character와 지식수준으로 몸값을 매기는데에 암묵적으로 동의해왔다고 할 수 있다. 그리고 과거의 경력을 통하여 역량 정도를 추정해왔다.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기업에서는 개인이 보유하고 있는 역량의 종류와 질에 대한 고민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에 직장인들이라면 이 ‘역량’을 보유하고 발전시켜 나가는 노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시 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