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력관리칼럼 Career Management Colum

[Midas 2012.04 Vol.98]역량을 갖춘 인재 경쟁력 있는 인재(1)

작성일 2012-03-30
Midas 2012.04 Vol.98 



<글/HR코리아 대표 최효진>







역량을 갖춘 인재 경쟁력 있는 인재


 




직장인들의 경력에 관한 코칭을 하다 보면, ‘자의반타의반’으로 직장을 떠나 경력단절상태에 놓인 직장인들이 고민을 하다 스스로 답을 찾지 못해 찾아오는 경우가 적지 않다. 이들과 미팅을 진행하다 보면 공통적인 의견을 들을 수 있다. 살아남은 조직원들과 자신을 비교해봤을 때 특별한 차이를 찾을 수 없다는 것이다. 결국 난 잘해왔고 앞으로도 잘할 자신이 있는데 기업에서 잘못된 평가로 인해 퇴사로 이어지게 되었다는 것이다. 실제로 그들의 이력서를 봐도 큰 문제점을 찾긴 힘들다. 모두들 비슷한 학교를 나왔고 큰 문제없이 업무를 처리하고 근무태도가 눈에 띄게 좋지 않은 것도 아니다. 하지만 이들은 결국 기업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 이는 현재 재직 중인 직장인들에게도 마찬가지 고민이다. 기업에 인정받기 위해서는 눈에 띄는 성과를 내라는 말을 많이 하지만 사실 현 업무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낸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경쟁사도 부러워할 만한 최신기술을 발명한다거나 연 목표를 훨씬 뛰어넘는 매출을 달성하는 등의 성과는 매년 반복해서 일어날 수 없는 것이고, 또 모든 직무에 적용되는 것도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업 내 승진의 피라미드에서는 매년 위로 직급이 상승하는 자가 있는 반면, 탈락하여 또 다른 길을 모색해야 하는 이들이 생긴다. 이들이 차이는 과연 어디서 생기는 걸까? 어떠한 인재가 기업이 원하는 인재가 되는 것일까?

 

열정이란 그릇에 성격, 지식, 역량을 담아라

기업의 오너들과 만나 얘기를 해보면 원하는 인재상은 크게 다르지 않다. 그들이 원하는 인재는 한마디로 정의하자면 ‘나’처럼 일해줄 수 있는 사람이다. 그들이 원하는 ‘나처럼 일해줄 수 있는 사람’이란, 각 조직원들이 ownership을 가지고 기업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 문제를 해결하고 성과를 낼 수 있는 능력을 갖춘 사람을 말한다. 기업의 인사부서들마다 수많은 지원자들 속에서 이런 인재들을 찾아내기 위해 다양한 방법들을 모색한다. 자체적으로 인적성검사를 만들고, MBTI, Disc, 360°평가, 평판조회 등 그 방법도 각양각색이다. 하지만 이러한 노력들에도 불구하고 입맛에 딱 맞는, 기대한대로 입사해서 신속하게 성과를 낼 수 있는 인재를 찾는 것은 쉽지 않다. 구직자, 직장인들도 마찬가지이다. 취업하려는 기업, 이∙전직을 목표로 하는 기업에 내가 성과를 낼 수 있는 인재라는 걸 나타내기 위해 노력을 한다. 경력기술서를 그럴듯하게 작성하고 면접을 대비해 예상 질문에 대한 답변을 준비하곤 한다. 그러나 많은 경우 기업에서 자신의 진가를 몰라준다고 실망하는 경우가 생긴다. 기업이 원하는 ‘성과를 낼 수 있는 능력’, 직장인들이 말하는 ‘자신의 진가’는 무엇일까? 바로 ‘Character’와 ‘전문 지식’, ‘역량’ 그리고 ‘열정’의 합이라고 할 수 있다.